메르코수르, 韓·캐나다·EFTA·싱가포르와 협상 진행 중

최근 유럽연합(EU)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합의한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이 올해 안에 최소한 2개 협상을 추가로 타결하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브라질 외교장관은 2일(현지시간)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한 기자회견을 통해 이런 내용을 밝혔다.

아라우주 장관은 현 정부 출범 이후 2년간 자유무역협상이 잇따를 것이라면서 "올해 하반기에 적어도 2개 또는 그 이상의 협상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외교 "메르코수르, 올해 안에 최소 2개 FTA 타결할 것"

이는 지난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자유무역협상 도미노'를 예고한 사실을 거듭 확인한 것이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다른 나라들도 브라질과 자유무역협상에 많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어 앞으로 '자유무역협상 도미노'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면서 브라질과 메르코수르 차원의 협상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브라질 외교 "메르코수르, 올해 안에 최소 2개 FTA 타결할 것"

메르코수르는 현재 한국과 캐나다,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싱가포르 등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EFTA는 스위스·노르웨이·아이슬란드·리히텐슈타인 등 비(非)EU 회원국 모임이다.

메르코수르는 지난 2017년 6월 EFTA, 지난해 3월 캐나다·싱가포르와 협상을 시작했다.

한-메르코수르 협상은 지난해 5월부터 공식적으로 시작됐고, 그동안 두 차례 실무협의가 이뤄졌다.

한-메르코수르 교역 규모는 2011년 182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글로벌 경기 변동의 영향으로 계속 감소해 지난해는 102억 달러에 그쳤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이다.

2012년 베네수엘라가 추가로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협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인구의 70%(2억9천만 명), 국내총생산(GDP)의 80%(2조8천300억 달러)를 차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