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홍콩 정부의 범죄인 중국 인도법 개정 추진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1일(현지 시각) 격화됐다. 홍콩 반환 22주년 기념일인 이날 오후 시위대 일부는 경찰의 제지를 뚫고 홍콩 입법회(의회) 건물에 난입해 의사당을 점거하고, 연단에 영국령 홍콩기를 내걸면서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시위대는 이날 오전부터 검은 옷과 노란색 헬멧, 마스크를 착용하고 홍콩섬 도심에 있는 입법회 건물을 둘러싸기 시작했다. 오후 들어선 수만 명의 시위대가 도심 지역에서 대규모 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임과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했다.

오후 들어서 시위는 점점 격해지기 시작했다. 입법회 건물 밖에 게양된 오성홍기(중국 국기)를 내리고, '민주주의의 죽음'을 상징하는 검은색 홍콩기를 게양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어 오후 5시께 입법회 건물을 에워싼 시위대는 "입법회로 진입할 준비가 됐다"며 대치하던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

시위대 일부는 쇠봉과 철제 구조물을 들고 철제 정문과 바리케이드를 부수고 들어갔고, 심지어 유리로 된 건물 출입문을 깨트렸다. 이에 입법회는 사상 최초로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경찰은 입법회 건물 내외에서 최루 스프레이를 뿌리며 "불법 행위 시 전원 체포한다"고 외쳤지만, 결국 시위대 난입을 막진 못했다. 시위대는 오후 9시쯤 입법회 내부로 진입해 의사당을 점거했다. 의사당 연단에 영국 식민지 시절 사용한 홍콩기를 내걸었다. 이는 홍콩 내정에 간섭해온 중국의 강압적 통치를 거부하고, 과거 영국이 보장했던 자치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로 해석된다.

일부 시위대는 의사당 벽에 스프레이로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한다'는 문구를 그리거나 붉은 페인트를 뿌렸다. 의사당 한편에는 '남은 방법이 없다' '폭동은 없고 폭정만 있을 뿐'이라고 쓰인 검은 현수막이 걸리기도 했다.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된 후 공공 기관을 향한 직접적인 공격이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홍콩 민주파 의원들도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민주주의를 요구하면서 폭력을 행사해선 안 된다"며 시위대를 만류하고 나섰지만, 결국 입법회 난입을 막지 못했다. 의사당이 점거된 후 홍콩 정부는 "시위대의 정부 건물 습격은 모든 사람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당장 멈춰라"는 성명을 밝혔다. 홍콩 경찰은 이날 밤늦게 시위대에 퇴거하라고 경고하며, 병력을 투입해 진압하겠다고 했다.

시위대의 입법회 난입 사태에 대해 외신도 주목했다. 가디언은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저지하지 못한 건 지난달 대규모 시위에서 고무 총탄 등을 발사하며 폭력 진압을 한 것에 쏟아진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