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법안을 지지하는 연방의원들이 늘어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에 따르면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어바인을 포함하는 캘리포니아주 45지구의 케이티 포터(민주) 연방 하원의원이 재미이산가족 상봉 법안(HR 1771)에 지지 서명했다.

美의회서 '북미이산가족 상봉법안' 지지 확산…24명 서명

재미이산가족 상봉 법안은 지난 3월 그레이스 맹(민주·뉴욕) 연방 하원의원이 발의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 및 재미 한인들과의 협력을 통해 법안 통과 후 90일 이전에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상하원 외교위원회에 화상상봉을 포함한 재미이산가족 상봉 방안에 대해 보고해야 한다.

지난 12일 미 연방 의회에서 처음 열린 북한포럼에서는 이산가족 할머니들이 증인으로 나와 70년 이산의 고통과 재회 희망을 간절히 호소했다.

이로써 재미이산가족 상봉 법안에 지지 서명한 연방의원은 한국계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 하원 외교위원장 엘리엇 엥걸(민주·뉴욕) 의원, 하원 아태소위 위원장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의원, 아시아태평양 의원연맹 의장 주디 추(민주·캘리포니아) 의원, 롭 우달(공화) 의원 등 모두 24명으로 늘어났다.

최광철 미주민주참여포럼 대표는 "재미이산가족 상봉 법안을 지지하는 연방의원이 늘어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연방 의회의 초당적 협력이 기대된다"면서 "이 이슈는 미 국무부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이산가족 면회소가 있는 금강산에서 상봉 행사가 이뤄진다면 미국의 북한 여행금지 조항 폐지와 함께 북미관계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