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의 둘째날 29일 트럼프-시진핑 정상회담 개최
"추가 관세 부과하지 않기로 합의 준비중…번복 가능성은 여전"
미중 무역전쟁이 '휴전' 상태로 전환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정부의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그 합의에는 미국이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관세 계획 중단이 시 주석이 G20 기간에 이뤄지는 미국과의 별도 정상회담 개최에 응하는 대가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나 마음을 바꿀 수 있다는 게 현실"이라며 잠정 합의가 번복될 가능성을 전면 배제하지는 않았다.

SCMP는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공동으로 미국과 중국 양국 관리들을 상대로 미중 관계를 취재하고 있으며, 백악관과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이날 보도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G20 정상회의 둘째 날인 29일 오전 11시 30분 개최된다.

무역협상이 재개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데드라인을 어떻게 설정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 소식통은 협상 데드라인이 '6개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경우 미·중 무역협상은 연말까지 이어지게 된다.

한 소식통은 "정상회담 후 단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보다는 양측이 합의된 보도자료를 각자 배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