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호주 공영방송 프로그램에서 '막말'
"영어 할 수 있는 멤버 1명" 비아냥
"노래 별로" 막말에 "게이 있다" 루머까지
방탄소년단 호주 인종차별 논란/사진=채널9 영상 캡처

방탄소년단 호주 인종차별 논란/사진=채널9 영상 캡처

방탄소년단에 대한 막말 논란에 호주 공영방송이 "인기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호주 공영방송 Channel9의 '20 to One'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대해 보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방탄소년단에 대한 폄하와 인종차별, 성차별과 외국인 혐오 등 각종 비하 발언으로 호주 뿐 아니라 국제적인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대해 다루면서도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는 발언으로 시작됐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근데 폭탄 터진 거 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라고 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차트 1위에 대해 "오직 한 명만 영어를 할 수 있다"고 비아냥거리는가 하면, "춤도 잘 추고 좋은데 노래는 별로"라고 폄하하기도 했다.

또 방탄소년단의 'UN 연설'에 대해 "그 내용이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라고 조롱하는 가 하면, "내가 한 번 '멤버 중에 게이가 있냐'고 SNS에 물어봤는데 팬들이 나를 공격했다. 남자가 7명인데 게이 한명은 분명히 있지. 그게 수학이다"라고 허무맹랑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호주 인종차별 논란에 팬들 해명 요구/사진=SNS

방탄소년단 호주 인종차별 논란에 팬들 해명 요구/사진=SNS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즉각 반발했다.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면서 SNS에 '#channel9apologize #channel9apologizetoBTS @20toOne @Channel9' 등의 해시태그를 사용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Channel9 측은 "문제가 된 '20 to One'는 방송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해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것이다.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