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3세로 일본에서 굴지의 기업을 일군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그룹 사장이 "69세에 다음 경영진에 바통을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고 NHK가 1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61세인 손 사장은 이날 도쿄도(東京都) 내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그룹의 주주총회에서 언제까지 사장을 맡을 것인가라는 주주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창업자 "69세까지는 사장 계속한다" 또 언급

손 사장은 "69세의 어딘가에서 다음 경영진에게 바통을 넘기기로 정했다"고 말해 앞으로 8년 정도 그룹 총수로서 기업을 이끈 뒤 70대가 되기 전까지는 후계자에게 사장을 물려줄 것이라고 선언했다.

앞서 손 사장은 지난 2월 그룹 결산 설명회에서도 자신의 향후 거취와 관련해 "적어도 69세까지는 사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손 사장의 친구로도 알려진 중국의 인터넷 쇼핑몰 업체인 알리바바 그룹 창업자인 마윈(馬雲)은 올해 9월 자신의 55세 생일에 회장직에서 물러날 예정이고 후임도 이미 지명했다.

이에 대해 손 사장은 "만일 사장직을 물려준다 해도 건강하고 시끄러운 회장이라는 형태로 남아있을지도 모르고 그 시점에서 고려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후계문제에 대해 결론을 미룬 셈이라고 NHK는 분석했다.

손 사장은 현재 운영하는 10조엔(약 108조원) 규모의 펀드에 이어 제2의 펀드를 조만간 설립하겠다는 계획도 나타냈다.

그는 펀드 운용과 관련된 인력을 현재 400명에서 1천명 규모로 늘리고 인공지능(AI) 관련 벤처 기업에 대한 투자를 가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