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이후 4차례 '외국 시설' 로켓포 공격
이라크 남부 외국 석유회사 직원 거주지 로켓포 1발 피격

19일(현지시간) 오전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 바스라에 있는 외국 석유회사 직원의 거주 단지에 로켓포 1발이 떨어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공격으로 이라크인 2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다.

로켓포는 외국 석유회사 직원의 숙소와 사무실이 입주한 '부르제시아 비즈니스 파크'를 겨냥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

이 단지는 주바이르 유전과 가까운 곳으로 미국 엑손모빌, 이탈리아 에니, 네덜란드 로열더치셸 등 이라크에서 원유를 생산하는 외국 주요 석유회사들의 직원 숙소와 사무실이 입주했다.

이곳에서 약 500m 거리에는 정유 시설도 운용 중이다.

알자지라 방송은 "로켓포가 떨어진 뒤 엑손모빌의 외국인 직원 약 20명이 현장을 긴급히 빠져나갔다.

산유 시설은 피해를 보지 않았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한 달 반 동안 이라크에서는 외국 시설로 인식되는 곳(외국 회사 숙소, 사무실, 군기지 등)을 겨냥한 로켓포 공격의 빈도가 증가세"라고 전했다.

앞서 15일과 17일 바그다드 북쪽 미군 주둔지를 겨냥해 로켓포 여러 발이 발사된 데 이어 18일에는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미군이 머무는 이라크군 기지 부근에 로켓포 1발이 떨어졌다.

이라크에서 15일부터 이날까지 4차례 이어진 이들 공격의 주체나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