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엔 가족이나 친구 사이는 물론 직장에서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의사소통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때 이모티콘을 활용해 간단한 의사를 표현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중국에서도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사용하면서 이모티콘을 주고받는 게 보편화돼 있지요. 그런데 최근 중국에서 한 여성 직원이 모바일 메신저를 보낸 상사에게 대답하면서 ‘오케이(OK)’를 뜻하는 이모티콘을 날렸다가 해고된 사연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의 한 주점에서 일하던 직원 A씨는 직원 단체 대화방에서 “회의 자료를 보내라”는 매니저의 지시에 손가락 모양의 이모티콘으로 대답을 대신했다가 해고될 처지에 처했습니다. 이모티콘을 본 매니저는 “이게 네가 메시지를 수신했다는 뜻이냐. 답장할 때는 문자로 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느냐”며 불같이 화를 냈습니다.

몇 분 후 매니저는 인사 담당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직원을 해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전체 직원에게 공지를 보내 앞으로 메신저에서 답을 할 때는 ‘알겠습니다’로 답하라고 했지요. A씨는 “실제로 해고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여러 해 동안 일하면서 이런 황당한 경우는 처음이다. 내가 성격이 좋아 보복하지 않고 이렇게 마무리한다”고 말했습니다.

A씨가 매니저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후 이 글은 2억800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소셜미디어에서 뜨거운 논란거리로 떠올랐는데요. 한 누리꾼은 “상사에게 대답 대신 이모티콘을 보내는 것은 무례한 행동”이라며 “어떤 이유에서든 상사에게 인사권이 있다”고 상사를 두둔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누리꾼은 “이모티콘 하나로 해고하는 것은 과하다. 좋은 리더라면 다양한 의사소통 방식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는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누리꾼들의 분노에 이 주점이 A씨에 대한 해고를 철회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