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1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는 것에 대해 "예단을 삼가겠다"면서 신중한 반응을 나타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부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방북에 대한 논평 요구에 "북한 동향에 관해 평소 중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있지만 북·중의 의도에 대해선 답변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의 (북·중 간) 구체적 움직임이나 그 영향에 대해서도 예단을 피하고 싶다"며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반도의 비핵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와도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日, 시진핑 국빈 방북에 "예단 삼가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