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일보, 리진쥔 북한 주재 대사 기고문 게재
中, 시진핑 방북 분위기 띄우기…주북대사 "세계평화 공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서는 1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북한 주재 중국 대사의 기고문을 싣는 등 적극적인 방북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리진쥔(李進軍) 북한 대사는 18일자 인민일보에 '중조(북중) 우호를 높이 들고, 아름다운 미래를 창조해나가자'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새로운 역사적 시점에서 시진핑 총서기가 역사적인 조선(북한) 방문을 해 김정은 위원장과 공통으로 관심을 둔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대사는 이번 만남을 통해 양국 정상이 새로운 시대 속에서의 북중 관계의 설계도를 그려나갈 것이라면서 이는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지역과 세계의 평화·안정·번영발전에도 적극적으로 공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 대사는 '먼 친척보다 이웃사촌이 낫다'는 북한 속담과 '먼 친척은 이웃만 못 하다'는 중국 속담을 차례로 인용해가면서 양국은 서로에게 단순한 이웃 국가가 아니라 좋은 친구이자 동지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