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앞두고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과는 북한의 FFVD(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며 중국의 대북제재 대열 이탈을 견제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측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일과 21일 북한을 방문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미국은 파트너 국가 및 동맹국들, 중국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상회 상임이사국들과 함께 북한의 FFVD라는 공동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이 시 주석의 방북과 관련해 북한의 FFVD를 언급한 것은 시 주석이 북한 국빈방문을 계기로 김 위원장과 밀착하며 대북 최대압박 공조에서 멀어지지 않도록 단속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또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음을 상기시킴으로써 시 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북미협상 교착 해소에 실마리가 될 수 있을 만한 비핵화 조치를 내놓으라고 북한에 촉구하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부 매체 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여전히 우리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관영매체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이날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