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적 단속 이례적 공개
대부분 멕시코·중남미 출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내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추방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다음주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무단으로 미국에 들어온 불법 이민자 수백만 명을 국외로 내보내는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불법 이민자)은 미국에 들어오는 것만큼 빠른 속도로 추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 있는 불법 이민자는 1200만 명가량이며, 이들은 대부분 멕시코와 중남미 국가 출신으로 추정된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ICE의 대규모 단속을 미리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ICE는 대규모 단속 활동에 앞서 단속 대상자들에게 정보가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기밀 유지에 만전을 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 지난해 리비 샤프 캘리포니아주(州) 오클랜드 시장이 ICE의 불법 이민자 단속 계획을 미리 공개했을 때 미 정부는 “그가 ICE 요원들의 안전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강하게 경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부가 지난 몇 달간 준비하고 있던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대규모 단속 활동의 시작을 알린 것”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연방법원에서 추방 명령을 받았지만 계속해서 미국에 남아 있던 불법 이민자 100만 명이 우선 단속 대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