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메이저 대회 우승 추가를 노리고 있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제119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2라운드 합계 이븐타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는 1개밖에 잡아내지 못하고 보기 2개를 적어냈다. 1오버파 72타를 친 우즈는 2라운드 합계 이븐파 142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첫날 흔들렸던 아이언 대신 뛰어난 퍼트 감각으로 경기를 운영했던 우즈는 이날 퍼트마저 흔들렸다. 그린을 5번 놓치고 모두 32개의 퍼트를 한 우즈는 특히 마지막 2개 홀에서 잇따라 파를 지키지 못했다.

우즈와 이틀 동안 동반 경기를 펼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1언더파 70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순항했다.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브룩스 켑카(미국)는 2타를 줄여 4언더파 138타로 선두를 추격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