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發 수요위축 전망 속 0.4% 상승 그쳐
국제유가 '중동 긴장' 상승압력 밋밋…WTI 이번주 2.7%↓

국제유가는 중동발(發) 변수에 연이틀 오름세를 이어갔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0.23달러) 상승한 52.5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0분 현재 전날보다 배럴당 1.27%(0.78달러) 오른 62.0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국제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했지만, 예상보다는 상승폭이 제한된 모습이다.

원유 수송로인 오만 해상에서 유조선 2척이 공격을 받은 전날에도 WTI 선물은 2.2% 상승하는데 그쳤다.

최근 급락세를 이어온 탓에 WTI는 이번주 주간으로 2.7% 낙폭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투자심리를 억눌렀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주 주요 분석기관들은 잇따라 원유수요 전망을 하향조정했다.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06%(0.80달러) 오른 1,344.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중동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매력이 부각됐지만, 달러화 강세가 상승폭을 제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