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경비 강화를 위해 헬기탑재형 대형 순시선을 배치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가고시마(鹿兒島)현에 있는 가고시마항을 일본 내 최대급 경비거점으로 삼기로 하고 이곳을 확장, 6천~6천500t급 순시선 3척을 내년 말까지 추가 배치하기로 했다.
日, 中과 영유권 분쟁 센카쿠 경비 강화…대형 순시선 배치

이는 해상보안청이 보유한 최대급 순시선으로, 하나의 거점에 이러한 규모의 순시선을 2척 이상 두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고시마항에는 현재 6천500t급 헬기탑재형 순시선 1척이 배치돼 있다.

해상보안청은 오키나와(沖繩)현 이시가키지마(石垣島)에 이미 센카쿠 경비에만 집중하는 순시선 12척을 배치하고 있다.

해상보안청은 이시가키지마에도 2021년도에 6천500t급 순시선을 배치할 방침이다.

일본은 2012년 9월 센카쿠열도에 대해 국유화를 선언했다.

일본은 지난 13일 현재 센카쿠 주변 해역에서 중국 당국 선박이 63일 연속 확인됐다며 경계를 계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