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방공미사일 도입 강행 거듭 확인…터키 외무장관도 "최후통첩 거부"

터키의 러시아제 방공미사일 시스템 S-400 구매 계획을 둘러싼 미국과 터키 간 공방전이 가열되는 가운데 터키 측이 미사일 구매 계획을 번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집권 '정의개발당'(AKP) 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며 S-400 미사일을 이미 구매했으며 7월에 그것을 인도받길 희망한다는 뜻을 표시했다.
에르도안 "러 S-400 미사일 7월 인수 희망…트럼프 설득할 것"

그는 "터키는 이미 S-400 미사일을 구매했다.

이는 마무리된 거래다.

이 시스템들이 다음 달 우리나라에 인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르도안은 이어 터키가 S-400 도입을 강행할 경우 미국이 자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 생산 국제 공동프로젝트에서 터키를 제외할 것이라고 경고한 데 대해 "터키는 F-35 구매자일 뿐 아니라 프로젝트에 10억 달러를 투자한 생산 파트너"라며 미국 측 경고의 부당함을 지적했다.

그는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이지만, 그 전에 전화로 관련 문제를 논의하고 F-35 국제 공동프로젝트에서 터키를 제외하지 않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외무장관도 13일 터키는 S-400 미사일 도입 결정을 철회하지 않을 것이며 이 문제와 관련한 어떤 최후통첩도 거부한다고 말했다.

미국 측은 터키가 러시아와 미국에서 각각 도입하려는 S-400 미사일과 F-35 전투기를 함께 운용할 경우 F-35의 기밀 정보가 러시아 측으로 유출되고 F-35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S-400 도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미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동맹국인 터키는 그러나 구매 조건이 유리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미국 무기 도입과 별개로 S-400 미사일 도입을 강행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6일 훌루시 아카르 터키 국방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터키가 러시아제 방공미사일 S-400 구매 계획을 포기하지 않으면 F-35 국제 공동프로젝트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한에는 특히 미국의 요구가 받아들여 지지 않을 경우 F-35 생산과 관련해 터키 항공업체들과 맺은 계약을 2020년까지 종료하고, 미국 애리조나주 루크 공군기지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터키 조종사 훈련과 플로리다주 에글린 공군기지에서 이루어지는 터키 정비 인력 훈련 등도 종료될 것이라는 경고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미 CNN 방송은 애리조나 루크 기지에서 F-35 조종 훈련을 받던 터키 조종사 26명이 훈련 프로그램에서 제외됐다고 11일 보도했다.
에르도안 "러 S-400 미사일 7월 인수 희망…트럼프 설득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