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상무부 "중국판 기업 '블랙리스트' 곧 나온다"

중국이 미국의 화웨이(華爲) 제재에 맞서 자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상대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블랙 리스트' 제도 운영 방안을 곧 공개하기로 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 제도가 현재 필요한 절차를 밟고 있다"며 "구체적인 조치는 가까운 시일 안에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떤 외국 기업이든 중국 법률 규정과 시장 원칙, 계약 정신을 준수한다면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31일 중국 기업들을 상대로 봉쇄 및 공급 중단 조치를 하거나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외국 기업·조직·개인을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에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수출 통제 대상 '블랙 리스트'에 올리면서 인텔, 퀄컴, 구글 등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공급을 끊었다.

미국 기업들뿐만 아니라 영국, 일본의 일부 회사들도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하면서 화웨이는 부품 공급망이 마비돼 제품 생산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됐다.

아직 구체적인 운영 방안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중국의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은 화웨이 등 자국 기업과 거래를 끊은 기업들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