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 이란 충돌 중재 나선 아베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의 중재자를 자처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12일(현지시간) 이란을 방문해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아베 총리는 “세계 평화를 위해 무력충돌은 안 된다”고 강조했고,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이 원유 금수조치를 해제하면 대화할 수 있다는 뜻을 전해달라”고 했다. 로하니 대통령이 테헤란 사드아바드궁에서 아베 총리를 악수로 맞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