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만서 긴급 조난신호 발생
브렌트유 가격 4.5% 급등
이란 정부 "우린 공격 안했다"
이란 알아람TV 등 아랍권 매체들은 13일 오만만에서 유조선 두 척이 피격됐다고 보도했다.

알아람TV는 “폭발음이 두 차례 연이어 들렸고 이후 대형 유조선 두 척이 긴급 조난신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유조선 한 척은 노르웨이 기업 소유로 아부다비에서 원유를 싣고 항해를 준비하던 중 공격을 받아 원유 탱크에 불이 붙었다. 다른 한 척은 싱가포르로 향하던 파나마 유조선으로 수면 위쪽 선체가 손상됐다. 노르웨이 유조선 선원 23명은 주변을 지나던 현대상선 화물선 ‘현대두바이호’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영국 해군이 운영하는 해사안전기구(UKMTO)는 이날 오만만 일대에 경보를 발령했다. UKMTO에 따르면 사건은 이란 남부 해안에서 약 45㎞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다. 바레인에 본부를 두고 있는 미군 5함대의 조슈아 프레이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사고가 아니라) 공격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 등에 말했다. 유조선 피격이 보도된 직후 브렌트유 가격은 4.5% 급등, 배럴당 61.67달러에 거래됐다.

AP통신은 "매우 예민한 시기에 사건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2일부터 이란에서 중동 역내 갈등을 논의하고 있어서다. 아베 일본 총리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나 "전문가들 중엔 의도치 않은 충돌로도 일대 갈등이 확 일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란 정부는 이날 오만만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 공격의 주체나 배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12일 아랍에미리트(UAE) 영해에서 유조선 네 척이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 공격 사건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이 사건을 놓고 이란을 공격 주체로 공개 지목했다. 반면 이란은 미국 등이 군사 행동을 정당화하기 위해 공격을 꾸몄다며 배후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