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진당 후보 경선에서 승리
차이잉원 대만 총통, 내년 재선 도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62·사진)이 여당인 민진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리했다. 지난해 지방선거 참패로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던 차이 총통은 이로써 내년 1월 예정된 선거에서 재선을 노릴 수 있게 됐다.

13일 대만 중앙통신과 중국시보 등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이날 치러진 집권 여당 민진당의 공천후보 선출 예비선거에서 35.67%의 지지율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라이칭더(賴淸德) 전 행정원장(59)의 지지율 27.48%보다 8%포인트가량 높았다. 차이 총통은 지난해 11월 민진당이 지방선거에서 대패한 뒤 지지율이 20%까지 떨어지는 등 차기 대선 후보로 나설 수 있을지가 불확실했다.

차이 총통은 경선 과정에서 “개혁은 절반 정도만 완성됐다”며 민진당 정부의 정책을 계속하기 위해 자신의 재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중 정책에 관해선 “트러블 메이커가 되지 않은 채 국제사회의 지지를 넓혀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차이 총통은 2016년 1월 선거에서 압승해 8년 만의 정권 교체를 이뤄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