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이란 방문은 미국과 이란 간 중재를 의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13일 말했다.

스가 장관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가 이날 오후 예정된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의 회담에서 어떻게 긴장 완화를 호소할 것 같냐는 질문에 "현시점에서 예단할 수 없다"며 이같이 거론했다.
日관방 "아베 이란 방문, 미국과의 중재 의도한 것 아냐"

스가 장관의 이러한 발언에는 미국과 이란 간 대화의 길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과 이란의 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지난 12일 이란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회담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동 내 긴장의 뿌리는 이란을 겨냥한 미국의 경제 전쟁(제재)"이라고 지적했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와 로하니 대통령의 회담 성과에 대해서는 "매우 의미 있는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취재 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