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관계자 "가까운 장래 미국과 대화 나서는 일 없을 것"

이란 측이 일본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원유금수 제재의 중단을 요구하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를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교도는 이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한 기사에서 12일(현지시간) 열린 아베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이란 측이 이같이 요청했다고 전했다.
日언론 "이란, 아베에 원유금수 중단 요구 트럼프에 전달 요청"

보도에 따르면 이란 측은 원유금수 제재를 중단하면 미국과 대화의 길이 열릴 것이라는 생각도 전달했다.

교도는 그러나 원유금수 조치는 이란에 대한 미국의 주된 압력행사 수단으로 즉각 중단될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하고 "양국 간 대화의 실마리와 긴장 완화를 향하는 길은 보이지 않는 상태"라고 관측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동 내 긴장의 뿌리는 이란을 겨냥한 미국의 경제 전쟁(제재)"이라며 "이 전쟁이 끝나야 중동과 세계가 긍정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핵 합의 지지를 표명한 것에 감사한다"며 "이란도 핵 합의 유지를 바라고 있다는 점을 전했다"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대화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란 정부 관계자는 이날 회담 내용을 토대로 "가까운 장래에 이란이 미국과의 대화에 나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정 시간을 넘겨 2시간 반에 걸쳐 이뤄진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일본이 이란과 우호 관계를 유지해 온 입장에서 미국 측의 의향을 전달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로하니 대통령과) 언제라도 만나고 싶다"며 "다음 기회가 그렇게 멀지 않다는 점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해 다음 회담에 재차 의욕을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조만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이달 말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문할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 대응 방침을 협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이란 방문은 미국과 이란 간 중재를 의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이란에서 지난 3~4월 발생한 홍수 피해와 관련해 250만 달러(약 29억5천750만원)를 긴급 무상자금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급수시설 개선과 임시 화장실 설치, 의약품 제공 등의 용도로 쓰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