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준수돼야…국제사회 도움없으면 北 식량상황 악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협상이 가능한 빨리 당사자들 간에 재개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분쟁 예방과 조정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실패' 이후 안타깝게도 북미 간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보리 참석' 반기문 "대북 협상, 가능한 빨리 재개되길 희망"

이는 북핵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남북 및 북미간 협상을 모두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반 전 총장은 전직 유엔사무총장, 또 현재 부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국제 원로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 자격으로 안보리 초청을 받아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유지하고 충실히 준수해야 한다.

모든 유엔 회원국이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한의 식량부족 등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주의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의 실질적 식량 부족량이 150만t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면서 "북한이 지난 20여년간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겪어온 것을 감안할 때 국제사회의 지원이 없으면 상황이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정부가 최근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확정한 사실도 전했다.

반 전 총장은 핵 문제와 기후변화 문제는 지구에서의 삶에 가장 심각한 실존적 위험 가운데 하나라면서 국제사회는 이란 핵 프로그램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확보라는 두 가지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란 핵합의 탈퇴와 관련, 중동의 지역 안정을 약화할 뿐 아니라 북핵 관련 협상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면서 "심각히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안보리가 (함께) 협력하고, 강력하고 공동의 목소리를 낼 때 안보리의 결정이 결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국제 분쟁 예방과 조정을 위한 안보리의 보다 적극적이고 단합된 역할을 당부했다.

그는 지구촌 곳곳에서 팽배하고 있는 포퓰리즘과 고립주의 등을 지적하며 "강력한 공동의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과 아일랜드 대통령을 지낸 메리 로빈슨 '디 엘더스' 위원장도 이날 회의에서 안보리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특히 로빈슨 위원장은 보호를 제공하고 권리를 수호해야 할 기구이지만 "안보리는 지난 수십년간, 특히 5개 상임이사국은 책임을 다하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