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니피액大 여론조사…1976년 이후 공화 텃밭 텍사스에서도 바이든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출마자 간 비난전이 가열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6-10일) 미전역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13% 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네티컷 소재 퀴니피액대(大) 여론조사연구소가 실시한 '트럼프-바이든 1대1 대결'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흑인과 히스패닉 등 유색인 유권자들의 일방적 지지에 힘입어 53-40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등 민주 후보 6인 1대1 대결서 모두 트럼프 앞서"

대학기관으로는 대규모 여론조사기관인 퀴니피액대 관계자는 "아직 대선까지 17개월이 남았지만 바이든이 압도적인 표차로 앞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제외한 나머지 주요 민주당 후보 5명도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었을 경우 모두 승리할 것으로 나타나는 등 대통령의 비세가 두드러졌다.

민주당 진보계 주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9% 포인트,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8% 포인트, 그리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7% 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인디애나 사우스벤드 시장 피트 부티지지와 코리 부커 상원의원도 각기 47-42로 트럼프 대통령을 5% 포인트 앞서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특히 여성과 유색인 유권자층에서 압도적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유권자를 사이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7-46으로 간발 앞섰으나 여성의 경우 60-34로 크게 앞섰다.

또 백인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47-46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을 1% 포인트 앞섰으나 흑인 유권자들에게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85-12, 그리고 히스패닉 계 주민들 사이에서는 58-33으로 압도했다.

바이든-트럼프 모두 자기 소속당원들로부터는 90% 이상의 지지를 기록했으나 무당파 유권자들은 58-28로 바이든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국적인 지지도 못지않게 2020 대선도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3개 경합 주(스윙스테이트)가 결과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 대선에서 1988년 이후 처음으로 이들 3개 주에서 승리한 공화 후보가 됐으나 만약 민주당이 2020 대선에서 3개 주를 되찾을 경우 대선에서 승리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텍사스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을 4%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며 텍사스는 지난 1976년 이후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지 못한 곳이다.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도가 지난 5월 35%에서 30%로 하락했으나 2위권인 샌더스 의원(19%)에 여전히 두 자릿수 차이로 앞서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내부 여론조사 결과 자신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 뒤지는 것으로 나오자 보좌관들에게 이를 부인하도록 지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그러나 공화당 전략가이자 여론조사관인 토니 파브리지오의 17개 주(州) 조사결과가 누출되자 보좌관들에게 '(트럼프에) 좋게 나타난 다른 결과도 있다'는 사실을 언론에 알리도록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뒤지고 있는 '다수의 주'가 어디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승리를 위해서는 필요한 주들이 포함된 것으로 타임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