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 방문…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 참석
시진핑 "키르기스스탄과 함께 주권, 안보 등 핵심 이익 지킬 것"
미중 갈등 속 시진핑 중앙아시아 순방…우군 확보 외교전 가속

미·중 무역 전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러시아에 이어 중앙아시아를 방문해 우군 확보 외교전에 속도를 높인다.

시진핑 주석은 순방 기간 중앙아시아에서 중국 주도의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와 더불어 아시아 상호협력 신뢰 회의까지 참석한다.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대면을 앞두고 세를 과시하는 모양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지난주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략적 밀월을 과시한 데 이어 또다시 순방길에 나서 12∼14일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SCO는 중국과 러시아의 주도로 2001년 출범해 중앙아시아 국가와 인도, 파키스탄 등 8개국이 회원이다.

전 세계 인구의 44%에 달하는 31억명이 거주하는 거대 지역협의체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최대 25%에 달하고 핵보유국만도 4개국에 이른다.
미중 갈등 속 시진핑 중앙아시아 순방…우군 확보 외교전 가속

시 주석으로선 미·중 무역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현시점에서 SCO의 지원 사격은 대미 협상력을 높이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

시 주석은 순방에 앞서 키르기스스탄 매체들에 보낸 기고문에서 "양국 간 정치적 상호 신뢰가 갈수록 공고해지고 있다"면서 "중국은 키르기스스탄과 함께 주권, 안보 등 핵심 이익 문제를 확고히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달 SCO 외무장관 정례회의에서 회원국들의 결집을 촉구했다.

당시 회의 참석자들은 국제법에 기초해 상호 존중하며 다자주의와 평등, 협력에 주력하기로 하는 동시에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지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의 중앙아시아 방문 중 하이라이트는 SCO 정상회의로 거대 인구를 가진 회원국들을 결집해 미국에 최대 압박을 가하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진핑 주석은 14∼16일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서 열리는 아시아 상호협력 신뢰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 명칭에서부터 볼 수 있듯이 중국 주도로 아시아를 하나로 묶으려는 중국의 속내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많다.

이처럼 시 주석은 이달 중순까지 중앙아시아를 방문한 뒤 베이징에서 숨 고르기를 하며 대미 전략을 점검한 뒤 이달 말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오사카로 향할 예정이다.

이 기간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릴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만찬 등 어떤 식으로든 양자 회동이 예상돼 미·중 무역 전쟁의 확전이냐 휴전이냐를 가르는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