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된 금리인하 압박에 역효과 우려
트럼프 “금리 너무 높다” 연이틀 美 중앙은행 맹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이틀 미국중앙은행(Fed)의 금리인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어진 맹공에 역효과만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중앙은행의 기준금리는 너무 높다. 말도 안 되는 양적 긴축(OT)까지 더해졌는데 (금리인상의) 근거가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유럽으로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는 언론 보도도 거론하며 높은 금리로 인해 미국이 불이익을 보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도 "중국이 수년간 자국 통화가치를 떨어뜨려 경쟁 우위를 차지했다. 우리는 중앙은이 금를 낮추지 않기 때문에 그런 우위가 없다"며 "중앙은행이 우리에게 매우 파괴적"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제롬 파월 美중앙은행 의장이 금리인하 가능성을 내비친 상황에서 쐐기를 박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미국 중앙은행은 오는 18~19일 통화정책회의(FOMC)를 하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복적인 압력이 역효과만 낳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독립성을 생명으로 여기는 중앙은행이 현직 대통령의 압력에 굴복하는 모양새를 보이길 꺼려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금리인하 가능성을 저울질하는 상황에서는 대통령이 침묵하는 것이 더 긍정적이라는 의미다.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은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앙은행을 정치화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쓰는 게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