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환적 단속 협력 당부, 中국방 놀란 기색"
"美국방대행, 中국방에 '北불법환적' 증거자료 깜짝 선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웨이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 부장에게 북한의 불법환적 증거자료로 책을 만들어 선물했다고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섀너핸 대행은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웨이펑허 부장과 회담하면서 초반에 선물로 사진첩을 건넸다. 32쪽 분량의 책에는 중국 해안에서 북한 선박의 불법 유류환적이 이뤄지는 장면 사진과 위성 이미지가 담겼다. 날짜와 시간, 장소, 설명도 곁들여졌다. 중국에서 대북경제제재 위반이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인 셈이다.

AP에 따르면 사진첩에는 2018년 6월 7일경 인공기를 단 유조선 금운산3호가 파나마 선적 유조선 옆에서 다수의 호스로 연결된 사진이 들어있었다. 유엔은 지난해 10월 이 환적이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판단해 두 선박을 제재한 바 있다. 또다른 사진에는 북한 선박 안산1호가 북한 남포항에서 해저 파이프라인으로 정제유를 내리는 모습이 담겼다.

웨이펑허 부장은 놀란 기색으로 책자를 받고 내용을 파악한 후 동석한 참모에게 곧바로 넘겨준 것으로 전해졌다. 책자 선물 아이디어를 낸 섀너핸 대행은 회담에서 웨이펑허 부장에게 "미국과 중국 해군이 이런 유엔 제재 위반을 막기 위해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