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에 친서 보냈지만 볼턴 "그들이 해야할 건 핵무기 포기"[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친서 외교’가 지난 2월말 하노이 회담 결렬 후 교착상태에 빠진 미북관계를 바꾸는 계기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그들(북한)이 해야하는 건 핵무기 추구의 포기”라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북한이 먼저 바뀌지 않으면 지금까지 상황과 별로 달라질 게 없다고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으로부터 어제 친서를 받았다”며 “매우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매우 멋진 친서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다. 하지만 “북한이 김정은의 리더십 아래에서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주민들이 훌륭하며 (지리적)위치도 훌륭하다”고 했다. 김정은과 관계에 대해서도 “매우 좋은 관계”라며 “뭔가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유화적 메시지를 보냈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친서 외교를 가동한 건 하노이 회담 결렬 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번 친서가 미북관계의 교착상태를 푸는 변곡점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김정은, 트럼프에 친서 보냈지만 볼턴 "그들이 해야할 건 핵무기 포기"[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하지만 이날 볼턴 보좌관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한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경제적 미래의 비전을 제시했고 (협상의)문을 열어뒀다”며 “그들이 해야하는 건 핵무기 추구의 포기”라고 강조했다. 3차 미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가능하며 정말로 김정은이 열쇠를 쥐고 있다”며 “그들(북한)이 준비될 때 우리도 준비되는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 결단을 내려야 3차 미북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볼턴 보좌관은 “그들이 말했던 것은 탄도미사일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고 이는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그들은 핵무기 추구를 포기하겠다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지 않았다는 점을 시사하는 많은 일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최대압박 캠페인을 계속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