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 경쟁 당국은 11일 독일 철강회사인 티센크루프와 인도 철강회사인 타타스틸의 합병 승인 신청을 불허키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철강회사의 탄생을 예고했던 두 회사의 합병은 무산됐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두 회사가 합병할 경우 유럽 소비자들이 더 높은 가격과 줄어든 선택의 폭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를 지적하며 합병 불허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두 회사는 오랜 협상 끝에 작년 6월에 합병하기로 최종적으로 뜻을 모으고 지분 50대 50으로 새 합병회사인 티센크루프-타타스틸을 출범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EU는 작년 9월부터 티센크루프-타타스틸에 대한 반독점 심사를 벌여왔다.

두 회사는 EU의 합병심사 과정에 합병 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자 이미 지난달 합병 계획을 재평가 해 사실상 합병 계획을 백지화한 바 있다.
EU, 티센크루프-타타스틸 합병 불허…유럽 2대 철강회사 무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