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너무 높아…양적긴축 말도 안돼" 트윗
트럼프 압박, '독립성 중시' 연준엔 오히려 걸림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이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노골적으로 공격하면서 금리인하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를 통해 '유럽으로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거론하면서 "이것은 유로화나 다른 통화가 달러 대비 평가절하된 덕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으로서는 큰 불이익"이라며 "연준의 기준금리는 너무 높다.

말도 안 되는 양적 긴축(OT)까지 더해졌다.

(금리인상의) 근거가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연준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매우 낮다.

아름다운 일"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도 "중국이 수년간 자국 통화가치를 떨어뜨려 왔는데 이는 경쟁에서 엄청난 우위"라며 "우리는 연준이 금리를 낮추지 않기 때문에 그런 우위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준이 우리에게 매우 파괴적"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 연준'(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수장이어서 원하는 것을 무엇이나 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연이틀 연준 맹공…되레 스텝 꼬인 금리인하론

이런 발언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최근 무역전쟁발(發) 경기둔화 우려를 거론하면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내비친 상황에서 금리인하론의 쐐기를 박겠다는 포석으로도 해석된다.

연준은 오는 18~1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하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반복적인 금리인하 압력이 연준의 완화적 행보를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정치적 의미뿐만 아니라 통화정책의 파급력 측면에서도 독립성을 '생명'으로 여기는 연준으로서는 현직 대통령의 압력에 굴복하는 모양새를 최대한 피해야 하기 때문이다.

어차피 연준이 금리인하 가능성을 저울질하는 상황에서는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침묵이 낫다는 뜻이다.

애초 월스트리트 금융권에서는 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금리인하를 시사하고 이르면 7월 회의에서 금리인하를 단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많았지만, '트럼프 변수' 탓에 금리인하가 더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도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을 정치화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연준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쓰는 게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