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계속 사죄해야"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연세대학교 용재홀에서 '한반도의 신시대와 동아시아의 공생'을 주제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연세대학교 용재홀에서 '한반도의 신시대와 동아시아의 공생'을 주제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은 전쟁으로 상처를 받은 한국과 중국 분들이 더는 사죄를 할 필요 없다고 말할 때까지 항상 사죄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12일 연세대에서 열린 강연에서 “일본이 전쟁의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 위안부 문제는 일본인들이 굉장히 크게 사죄해야 하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일본에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표현을 썼다"며 "일본의 이러한 말들은 상처 받은 사람들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8월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해 추모비 앞에 무릎을 꿇고 일제 식민지배에 대해 사죄한 바 있다.

그는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 적이 있다. 일본에서는 왜 무릎을 꿇냐며 분노했는데, 올바른 행동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본의 모든 것들이 잘못됐다. 일본에는 전쟁의 무한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배상 판결에 대해서도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의 태도를 비판했다. 그는 "한일기본조약을 통해 해결된 것은 한국과 일본 정부 간의 문제"라며 "개인의 청구권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부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대 한국·중국 외교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나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평화의 시대가 끝났다며 외교적 대화가 의미 없다고까지 말했다. 방위력과 군사력을 강화해 일본이 강력한 힘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사고방식으로 일본이 통치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시대착오적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일본이 평화를 지키려면 자위대를 강화할 것이 아니라 주변국과 어떻게 우호적 관계를 형성해 나갈지 고민해야 한다. 상대에게 위협의 의도를 없애주면 된다"며 "모든 문제는 대화를 통해 마지막까지 노력해야 한다. 군사력으로는 진정한 평화를 결코 쌓아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동아시아 공동체를 만들어 한중일이 아시아의 다양한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하토야마 전 총리의 구상이다. 그는 “경제, 안전보장, 교육, 문화, 스포츠, 에너지, 환경 등 모든 문제를 논의할 공동체가 필요하다”며 “최종적으로 일본 오키나와와 한국 제주도에 공동 의회를 만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잘못된 과거의 길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면서 "일본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할지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말로 강의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