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시장으로 쏠리는 인도 TV…삼성·LG 선두 다툼

인도 TV 시장의 무게중심이 최근 프리미엄 제품으로 쏠리면서 삼성전자, LG전자 등 고급 TV에 경쟁력이 있는 한국 기업이 시장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인도의 TV 시장 규모(이하 매출액 기준)는 2018년 39억2천만 달러(약 4조6천억원)에서 올해 42억 달러(약 5조원)로 7%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프리미엄 제품군으로 꼽히는 55인치 이상은 지난해 4억7천만 달러(약 5천600억원)에서 올해 8억4천만 달러(약 9천900억원)로 무려 78%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렇게 되면 55인치 이상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작년 12%에서 올해 20%대로 올라서게 된다.

인도 TV 시장이 전반적으로 커지는 가운데 프리미엄 분야의 성장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도 시장의 고급 TV 분야에서는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일본 소니를 제치고 선두를 다투는 양상이다.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인도 TV 시장 1위를 기록한 삼성전자는 55인치 이상 분야에서도 점유율 1위(47%)를 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시장으로 쏠리는 인도 TV…삼성·LG 선두 다툼

LG전자는 인도 스마트TV 시장에서 지난해 물량 기준 점유율 1위(28.2%)를 달성했다.

스마트TV는 운영체제를 탑재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는 TV를 말하며 또 다른 프리미엄 TV 분류 기준 중의 하나다.

대형은 물론 55인치 이하 중소형 제품에도 스마트 기능이 탑재된 TV가 꽤 있다.

이 같은 스마트TV의 인도 전체 TV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50%에서 올해 60%로 커질 전망이다.

이처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선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최근 각각 대표 제품인 QLED TV와 OLED TV를 앞세워 시장 확대에 더욱 열을 올리는 분위기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근 현지 시장에 첨단 고가제품인 2019년형 QLED 8K TV를 출시했다.

82인치 제품은 170만 루피(약 2천900만원)나 될 정도로 고가임에도 출시와 함께 8대가 팔려 나갈 정도로 부유층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카드사 VIP 고객, 고급 아파트 분양 고객 등 상류층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마케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LG전자도 70%에 이르는 OLED TV 시장 점유율을 기반으로 더욱 다양한 고급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인도의 프리미엄 TV 시장이 급격히 확대됨에 따라 한국 기업도 VIP 마케팅 등에 주력하며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