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이란 방문길에 나서며 "긴장 완화를 위해 솔직한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전용기로 이란으로 출발하기 전 하네다(羽田)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일본과 이란의 전통적 우호 관계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란 방문 나선 아베 "긴장 완화 위해 솔직한 의견 교환할 것"

그는 "중동 지역에서 긴장 고조가 우려되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주목하는 가운데 이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을 위해 가능한 한 역할을 다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아베 총리는 2박 3일 일정으로 이란을 방문한다.

아베 총리는 현지에서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회담한 뒤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며, 오는 13일에는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와 회담할 계획이다.

현직 일본 총리의 이란 방문은 1978년 후쿠다 다케오(福田赳夫) 총리 이후 41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