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갈등 전방위 확산

美, 관세 압박·홍콩 민주주의 지지
中, 강력 반발하며 여론 통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현재의 25%보다 더 올릴 수 있다며 중국에 무역협상 합의를 압박했다. 미 국무부는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중국은 미국의 홍콩 문제 개입에 “절대 간섭하지 말라”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국을 억압하면 21세기는 비극의 세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미·중 갈등의 전선이 무역과 관세, 기술 분야에 이어 체제 문제까지 전방위로 확산하는 모습이다.
< 자동차 경주 우승자 만나서도 중국 때리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 못하면 25% 관세나 25%보다 훨씬 높은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9 인디애나폴리스 500’ 자동차 경주 우승자 시몽 파그노(왼쪽)로부터 선물받은 헬멧을 든 채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자동차 경주 우승자 만나서도 중국 때리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 못하면 25% 관세나 25%보다 훨씬 높은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9 인디애나폴리스 500’ 자동차 경주 우승자 시몽 파그노(왼쪽)로부터 선물받은 헬멧을 든 채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으면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 다른 3000억달러(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선택권이 있다”며 “25% 관세나 25%보다 훨씬 높은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5%보다 높은 관세율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CNBC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으면 부과하겠다고 한 관세는 25%였다.

미 국무부는 이날 홍콩 정부가 범죄 용의자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중국이 지지하는 데 대해서도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홍콩 정부가 제안한 개정안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홍콩에서 수십만 명이 벌인 평화시위는 이 법안에 대한 대중의 반대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이 법안이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고 오랫동안 지속한 인권 보호와 기본적 자유 및 민주적 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홍콩인들의 우려를 공유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압박에 중국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친중 인사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 법안은 홍콩의 정의를 지탱하고 홍콩이 다른 나라나 지역과 함께 범죄에 맞서 싸워야 하는 국제적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철회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중국 외교부도 “어떤 외부 세력도 홍콩의 입법 활동에 간섭해 잘못된 언행을 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반발했다.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대규모 반대 시위에도 12일 오전 11시부터 범죄인 인도법 2차 심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후 법안 처리를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날 사이버전쟁의 주범이 미국이라고 공격하고 나섰다. 인민일보는 중국 국가 컴퓨터망 응급기술처리 협조센터(CNCERT)의 ‘2018년 중국 인터넷망 안전 상황’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이 당하는 인터넷 공격은 미국발(發)이 가장 많으며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CNCERT는 지난해 미국에 설치된 1만4000여 대의 바이러스 및 인터넷 통제 서버가 중국 지역의 334만여 대 서버를 통제해 전년 대비 90% 급증했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1일 사설에서 “미국이 ‘중국 붕괴’를 시도하면 중국은 전략적으로 반격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며 “그렇게 되면 21세기는 혼란에 빠지고 심지어 비극의 세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자 중국은 여론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인터넷 포털 다음에 이어 네이버도 차단했다. 수도 베이징 등 일부 지역에선 지난달 30일부터 네이버 접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다음 사이트의 접속은 지난 1월부터 차단됐다. 네이버 등 한국 사이트에 중국을 비판하는 내용이 많이 올라와 있어 이것이 중국으로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는 중국 당국의 우려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베이징=강동균/워싱턴=주용석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