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허블레아니호 실종자 수색 위해 '비행금지구역' 설정

헝가리 당국이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고 현장인 다뉴브강 일대에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했다고 데일리 뉴스 헝가리 등 현지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종자 수색·구조를 주도하는 헝가리 경찰 산하 대테러센터(TEK)는 비행기 또는 드론 비행에 따른 작업 방해를 이유로 수색지역 상공을 비행금지 구역으로 설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헝가리 항공 당국은 사고현장 기준 상류 쪽 아르파드 다리 1㎞ 위부터 사고현장에서 하류로 약 100㎞ 떨어진 다뉴브강 유역 도시 퍽시(Paks)까지, 강의 동쪽과 서쪽 각각 2㎞ 이내를 비행금지 구역으로 설정했다.
헝가리, 허블레아니호 실종자 수색 위해 '비행금지구역' 설정

이곳에서는 오는 16일까지 항공기와 헬기는 물론 수색작업을 방해할 수 있는 무인기(드론) 비행도 금지된다.

규정을 어길 경우 처벌을 받을 수 있는데, 이미 경찰은 비행금지구역에서 운행하던 드론을 적발한 사례도 있다고 현지 일간 Nepszava가 전했다.

TEK는 그동안 침몰사고 현장 주변에 헬기와 인력 등을 투입해 실종자를 수색해왔다.

9일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9명이며 실종자는 7명이다.

당국은 지난달 29일 침몰한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하기로 하고 크레인 등을 현장에 배치하고 시신 유실방지 장치 등을 설치했다.

인양은 10일 또는 11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헝가리, 허블레아니호 실종자 수색 위해 '비행금지구역' 설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