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자율 대응이 원칙…예의주시하며 소통 중"
외교소식통 "中정부, 삼성·SK하이닉스 등과 면담은 사실"

중국 정부가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들을 불러 면담했다는 미국 매체의 보도에 대해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고 외교소식통이 10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한국 기업을 불러 경고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중국 측에서) 한국 기업을 포함해 여러 기업을 면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8일(현지시간)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상무부, 공업정보화기술부가 지난 4∼5일 주요 글로벌 기술 기업을 불러 트럼프 정부의 요구대로 중국 기업에 대한 부품 공급을 중단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부른 기술기업에는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와 델, 한국의 삼성과 SK하이닉스, 영국의 반도체 설계업체인 ARM 등이 포함됐다.

소식통은 경고 내용에 관해서는 "기업 측에서 면담 사실에 관해서는 확인하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이야기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사항에 대해서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한국 기업과 함께 면담 대상에 미국, 영국 기업들이 포함된 데 대해 해당 국가 공관과 소통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도 예의 주시하면서 소통할 것은 소통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외교 현안으로 외국기업을 압박하는 사례가 이례적이냐고 묻자 "반덤핑 조사나 법에 따른 질의, 지방정부의 개별적인 면담 사례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사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기업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는 것이 우리 측의 입장"이라며 "중국 측과도 제반 현안에 대해서는 소통하고 있지만, 공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31일 자국 기업에 공급중단 조치를 하거나 자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외국기업 등을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에 올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삼성 등이 미국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여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을 끊으면 중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