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란 내에서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해온 중립국 스위스의 윌리 마우러 대통령과 10일 회담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는 12일 이란 방문을 앞둔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마우러 스위스 대통령과 회담했다.
아베, 스위스 대통령과 회담…"이란 방문 앞두고 의견교환"

앞서 마우러 대통령은 후쿠오카(福岡)에서 지난 8~9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초청받아 방일했다.

아베 총리와 마우러 대통령은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교도는 관측했다.

1980년 미국과 이란의 단교 이래 주이란 스위스 대사관은 미국 정부의 이익대표부 역할을 맡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에는 이란과 앙숙 관계에 있는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하고 중동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아베 총리는 12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이란을 방문,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만나 중재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