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패권 핵심과제…미국견제 자극받아 불꽃 튀는 '대안찾기'
중국 '반도체 자립' 박차…"미국 잡으려면 10년은 걸린다"

무역전쟁 격화와 함께 미래 첨단기술의 핵심이자 감초인 반도체를 향한 중국의 독립 욕구가 뜨거워지고 있다.

4일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반도체 업체들에 대한 정책지원에 주력하고 기업들은 자체 반도체 기술을 확보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정부는 자국 반도체,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들에 감세 혜택을 주는 정책을 지난달 발표했다.

일찌감치 중국은 첨단제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를 통해 반도체 자립 계획을 구체적으로 설정했다.

이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중국은 2020년까지 40%, 2025년까지 70%의 반도체를 자체 생산하게 된다.

기업들도 각자 필요에 따라 스스로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기린'으로 불리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최신 모바일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5G 모뎀을 보유하고 있다.

화웨이는 반도체를 설계하는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을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통신업체 샤오미는 인공지능(AI)을 가동하기 위한 반도체를 직접 개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도 자체 AI 프로세서를 만드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 같은 중국의 반도체 자립 노력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속에서 더욱 급박해졌다.

미국 상무부는 차세대 통신기술인 5G의 선두주자인 화웨이와 계열사 68곳을 '블랙리스트'(entity list)에 올려 미국 기업이 이들과 거래할 때 승인을 받도록 했다.

이는 화웨이의 첨단기술 개발·유지에 반도체와 같은 미국의 지식재산이 이전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로, 중국 기술산업에는 사실상 존망의 위기가 예고된 것이다.
중국 '반도체 자립' 박차…"미국 잡으려면 10년은 걸린다"

중국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와이즈의 애널리스트 구원쥔은 "화웨이 사태 때문에 중국의 자체 반도체 개발이 확실히 자극을 받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CNBC방송은 미국 기술에 접근할 수 없게 된 중국이 자국 반도체 산업에서도 통신장비업계의 화웨이와 같은 거물 기업을 키워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현실을 볼 때 중국의 반도체 독립을 향한 길이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중국이 사용하는 반도체 중 16%가 중국에서 생산되고, 그중에서 절반을 중국 기업이 직접 만들고 있다.

중국의 최대 반도체 업체인 하이실리콘은 설계는 하고 있으나 제작은 대만의 다른 업체에 맡겨야 하는 상황이다.

이미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의 자회사인 하이실리콘도 본사와 함께 제재해 기술이전을 차단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위협과 견제에 큰 자극을 받은 중국은 반도체 설계를 넘어 제작까지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반도체 업체 IDC의 임원인 마리오 모랄레스는 "중국이 미국과의 현재 갈등 때문에 향후 5년에 걸쳐 기술에 대한 지출을 늘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이 한국·일본과 같은 반도체 제조국들과의 연계를 강화해 미국을 배제하는 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애널리스트 구원쥔은 "지금 글로벌 산업체계를 미국이 지배하고 있는데, 미국이 지배하지 않는 다른 평행 생태계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산업의 장기적인 발전에는 이런 상황은 매우 호의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이 대안을 모색하더라도 결실을 보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구원쥔은 중국이 반도체에서 미국과의 격차를 좁히는 데 10년이나 20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리서치의 리서치 국장인 닐 샤는 "중국이 제대로 된 인력, 기업, 제휴체계를 모두 갖출 수 있다고 하더라도 미국 기술에 대한 접근 없이는 자생 반도체 산업을 구축하기까지 10년은 걸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