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정상회담

"北 도발은 용납 못해" 의견 일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핵·미사일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북한에 대한 ‘강경 대응 카드’ 사용을 일단 미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를 서두르지 않는다”고 했고 아베 총리는 북·일 정상회담 실현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똑똑한 김정은, 핵 포기할 것"…아베 "김정은 만나 대화하겠다"

미국과 일본 정상은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에 있는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매우 똑똑한 사람이므로 내가 하는 말(미국의 비핵화 요구)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은 (북한 비핵화를) 서두를 것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경제제재가 지속되고 있고 북한과의 대화도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집권한 이후 최근 2년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이 크게 줄었다는 점도 근거로 들었다.

아베 총리도 “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 정세에 관해 양국이 충분한 시간을 들여 면밀히 입장을 조율했다”며 “북한 문제에서 두 나라 의견이 완전히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빨리 해결하기 위해 직접 김정은과 만나야 한다”며 “김정은과 만나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북·일 정상회담 실현에 트럼프 대통령의 전면적인 지지를 받았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미국과 일본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가장 중요한 공통 관심사임을 확인했다. 대북 정책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양국이 입장을 같이하면서도 일단은 유화적인 카드를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도쿄=김동욱/워싱턴=주용석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