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4일 일정…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영접
日 2만5천명 인력 동원, 경호 만전
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오후 일본에 도착해 3박 4일간의 일본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첫날인 이날 저녁에는 일본 기업인들과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5분께 부인 멜라니아 여사 등과 함께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영접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6일에는 오전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헬기를 타고 도쿄 료고쿠에 있는 국기관으로 이동해 스모 경기를 관전하고 특별 제작한 '트럼프 배'를 우승 선수에게 수여한다. 스모 경기장을 나와서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왕궁(황거)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하고 나루히토 일왕과 만난다. 미일정상은 이후 도쿄 모토아카사카에 있는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북한이 납치한 일본인 피해자들의 가족과 만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만찬에 참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가나가와현의 요코스카 해상자위대 기지에서 이즈모급 호위함인 '가가'에 승선해 미일 간 군사적 동맹을 과시한 다음 일본을 떠난다.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기간 2만5000명의 인력을 동원해 경호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