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사진=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사진=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이달 초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볼턴 보좌관은 이날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미국의 고위관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이의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 유지를 위해 의견을 모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더불어 볼턴 보좌관은 3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은 열려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거기에 걸어 들어올지 말지(의 문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는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지만, 북한 측으로부터 반응이 없다"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아베 일본 총리가 조건을 달지 않고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인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와 납치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며 지지 의사를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