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할 좋은 가능성…화웨이는 매우 위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에 합의하면 미국이 최근 거래제한 조치를 취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문제도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합의시 화웨이 포함될수 있어"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중국의 양보를 압박하기 위해 '화웨이 카드'를 노골적으로 꺼냈다는 시각이 한층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미 농가 지원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자들에게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해 합의할 좋은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합의하면, 나는 합의의 일부나 일정한 형태로 화웨이(문제)가 포함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합의의 일환으로 화웨이가 포함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화웨이에 대해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무역협상에서 합의하면 화웨이에 취한 거래제한 조치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 사건에 자신이 개입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해왔으며, 지난 2월에도 미중 무역협상에서 화웨이 문제가 포함될 수도, 포함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이어 16일에는 국가안보를 이유로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을 할 때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