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사진=AP

화웨이. 사진=AP

미국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 속에 영국과 일본업체들이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한 데 이어 대만의 이동통신사들도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를 중단키로 했다.

23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중화텔레콤, 타이완모바일, 파이스톤, 아시아퍼시픽텔레콤, 타이완스타텔레콤 등 대만의 5개 이통사는 전날 화웨이의 신규 스마트폰 판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기존의 스마트폰 제품은 계속 판매하기로 했다.

이들 이통사는 향후 화웨이의 신규제품은 들여오지 않을 것이라면서 새로운 기종 판매는 제조업체인 화웨이의 향후 전략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대만 이동통신업계의 한 관계자는 구글과 화웨이의 거래 중단으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와 구글스토어에서 앱을 갱신하지 못하는 상황을 우려하는 화웨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국가통신전파위원회(NCC)는 업계의 자체 판단에 따른 결정인 만큼 별도의 입장 표명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만에서 판매되는 화웨이 스마트폰 제품은 P30, P30 Pro, Y7, Y7 Pro 그리고 태블릿 T3, T3 10이다.

대만 이통업계의 판매 중단 방침이 전해지자 화웨이는 오는 8월 NOVA, MATE 등 새로운 스마트폰 제품을 선보이기로 한 애초의 계획을 수정, 해당 기종의 출시 시기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 스마트폰은 대만 시장에서 약 8~9%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이동통신업계의 유통판매가 전체 판매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해 대만 신트렌드(syntrend) 전자 상가에 플래그숍을 첫 오픈한 데 이어 대만 최대 전자 상거래 유통사인 피시홈(PChome)에 입점하고 백화점에 브랜드 체험관을 설치하는 등 대만에서의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이들이 미국 기업과 거래할 때 미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