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미국이 20일(현지시간) 중국산 드론을 겨냥해 ‘보안 위협’을 경고했다. 중국 통신장비 기업인 화웨이를 노리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데 이어 중국이 주도하는 드론에 대해서도 견제에 나선 것이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용되는 드론의 80% 가량이 중국 DJI 제품이다.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중국산 드론의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문을 통해 “이런 제품이 미국의 정보를 수집해 그들을 운영하는 기업이나 개인, 기관에 전달할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미 정부는, 정보기관이 (기업이나 개인의)정보에 제한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권위주의 국가의 영역 내로 미국의 정보를 가져가는 모든 기술 제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며 “(드론은)기관 정보에 대한 잠재적인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런 우려는 중국이 제조한 무인항공시스템 장치(드론)에도 똑같이 적용된다”고 했다. 또 “중국은 국가의 정보 활동을 지원하도록 국민들에게 이례적으로 엄격한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국토안보부는 경고문에서 특정 제조사를 명시하진 않았다. 하지만 세계 드론 시장 1위 업체인 중국 DJI가 타깃이란게 중론이다. 미국이 중국의 ‘기술굴기’에 대한 견제를 화웨이에 이어 DJI로까지 확대한 것으로 분석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중국 화웨이를 겨냥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곧바로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미국 기업이 화웨이 장비를 구매하거나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하는 걸 제한한 것이다. 이후 구글, 인텔, 퀄컴 등 미 간판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