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연합 과반 확보 예상
루피화 달러 대비 1% 상승
인도 증시 '모디 총선 승리' 축포…3.7% 급등

인도 총선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사진)가 이끄는 여당연합의 승리가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기업 성향인 모디 총리가 연임에 성공할 것이라는 소식에 인도 증시는 급등했다.

19일(현지시간) 인도 언론들은 여론조사기관의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해 여당연합인 국민민주연합(NDA)이 연방하원 543석의 절반을 훌쩍 넘는 287~340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중 모디 총리의 인도국민당(BJP)의 의석은 250석이 될 것으로 점쳐졌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가 주도하는 통합진보연합(UPA) 의석은 70~132석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인도 총선 투표는 지난 6주간 진행됐다. 공식 개표 결과는 오는 23일 나온다. 모디 총리가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란 전망이 전해지자 시장은 환호하는 분위기였다. 인도 센섹스지수는 20일 전일 대비 약 3.75% 급등한 뒤 거래를 마쳤다. 우량주 중심의 니프티50지수도 3.69% 뛰었다. 인도 루피화는 이날 달러 대비 1% 상승했다. 모디 총리는 인도 시장을 외부로 적극적으로 개방하는 전략을 채택하는 등 전방위적인 경기부양책을 펴고 있다. 국가 경제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현재 16%에서 2025년까지 25%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그러나 급격한 개혁 추진에 따른 충격과 양극화 심화 등이 불거지면서 재선을 장담할 수 없다는 전망도 적지 않았다.

공식 개표 결과가 나오면 람 나트 코빈드 대통령은 단독 다수당 또는 최다 의석을 확보한 정당 연합 중 한 곳을 지명해 정부 구성을 맡기게 된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