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통화를 하고 협의를 통한 무역전쟁 문제 해결 가능성을 논의했다.

1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에서 "미국 측이 최근 여러 분야에서 중국 측의 이익을 해치는 언행을 하고 있다"며 "정치적 수단을 통해 중국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에 대해 압박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왕 국무위원은 "중국 측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미국 측이 너무 멀리 가서는 안 되며 미·중 관계가 더는 훼손되지 않도록 하루빨리 개선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 정상의 지침에 따라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이견을 관리하고 호혜 및 상호 이익을 바탕으로 협력을 넓혀가며 협력과 안정을 기조로 하는 미·중 관계를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왕 국무위원은 "중국은 협상을 통해 경제 무역 갈등을 해결할 용의가 있지만 협상은 평등해야 한다"며 "어떤 협상에서도 중국은 국가의 정당한 이익을 지키고 국민의 보편적인 요구에 응하며 국제 규칙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미·중 관계에 대한 발언은 소개하지 않았으나 미·중 외교장관이 국제 지역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관련된 이란 정세에 관해 설명했으며 왕이 국무위원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이 중동 지역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노력하고 있으며 미국의 월권행위에는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