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기 추도식 참석 앞서 盧 초상화 준비"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들고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19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에 앞서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가지고 올 수 있다고 한다”며 “다만 유족 등에게 전달할 것이라는 얘기는 아직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전업 화가로 활동 중이다. 그는 재임 중 만난 각국 정상이나 지인 등의 초상화나 자화상, 풍경화 등을 그려왔다.

그는 2014년 미국 텍사스에서 전시회를 열었고, 2017년에는 퇴역 군인 100여명을 유화로 그려 ‘용기의 초상화’라는 제목의 책도 냈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간 추도사를 낭독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정상회담 등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을 수차례 봤던 만큼 리더십 회고와 한미동맹, 한반도 평화에 대한 고인의 업적을 기릴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