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日과 협상 시간 벌기 위해
면제 거론된 韓·캐나다도 미뤄져
트럼프, 자동차관세 결정 6개월 연기  /사진=AP

트럼프, 자동차관세 결정 6개월 연기 /사진=AP

미국 백악관이 17일(현지시간)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연기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유럽연합(EU) 및 일본과의 무역협상 시간을 벌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 안보를 해친다며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미 상무부는 지난 2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거해 외국산 자동차 및 부품이 국가 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단한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후 90일째인 18일까지 외국산 자동차 및 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이 EU와 일본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연기하고 한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국은 이미 지난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개정할 때 미국에 자동차 부문에서 많은 양보를 해 부과 대상에서 빠질 것이라고 했다. 캐나다와 멕시코 역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으로 미국에 대한 자동차 수출 물량을 제한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았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민관합동 대외경제리스크 점검회의에서 “미국 행정부의 발표까지는 아직 최종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세 부과 결정이 연기되면서 한국 자동차업계는 한숨을 돌리게 됐다. 하지만 부과 대상에서 빠질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던 만큼 실망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남은 6개월 동안 최종적인 관세 면제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협상과 의견 개진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