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언론 왕양 정협 주석 발언 보도…중국 매체에는 소개 안 돼
중국 서열 4위 "무역전쟁으로 성장률 1%P 떨어질 수도"

중국 공산당 서열 4위인 왕양 전국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주석이 미중 무역전쟁의 가장 비관적인 시나리오에서 중국 경제 성장률이 1% 포인트 정도 내려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17일 대만 연합신문망과 자유시보에 따르면 왕 주석은 전날 베이징에서 대만 경제단체 간부들과 만난 자리에서 무역전쟁으로 중국의 경제 성장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시진핑 국가주석의 말처럼 중국의 경제는 바다와 같은데 폭풍이 작은 연못을 뒤집을 수는 있지만 큰 바다를 뒤집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에서는 무역전쟁 영향에 대한 왕 주석의 발언이 일절 보도되지 않았다.

소셜미디어 위챗(웨이신)에서 중국 경제 지표를 우려하는 글이 규정 위반을 이유로 삭제되는 등 중국 당국은 여론을 의식해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와 모건스탠리, UBS 등은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사상 처음으로 6% 밑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성장률을 5.8%로 예상한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경제 성장 환경은 숫자보다 더 나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