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KOICA)가 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매년 20% 이상 증액해 2023년까지 지금의 두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17일 베트남 후에시에서 가진 ‘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에서 “정부의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축에 일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서는인도네시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필리핀·동티모르 등의 코이카 사무소장들이 모여 별도로 회의를 열고 신남방 ODA 이행을 위한 세부계획을 논의했다.

코이카가 밝힌 계획에 따르면 아세안 ODA는 고등교육·농촌개발·정보통신기술(ICT)·도시개발·교통 등 5대 분야에 집중된다. 한국과 아세안 국민·기업 간 교류 활성화에도 방점이 찍힌다. 지원 규모 증액뿐만 아니라 ODA 사업방식과 관련해 국내외 파트너와의 연계·협업 등을 통해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이행을 지원하는 데도 힘을 쏟는다.

올해 한국의 총 ODA 규모는 지난해보다 5%가량 늘어난 3조 2003억원이다. 이 가운데 9688억원이 아시아 지역에 쓰인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